로고참여중심 뉴스통신사한국공보뉴스

  • 서울
  • 부산
  • 대구
  • 인천
  • 광주
  • 대전
  • 울산
  • 세종
  • 경기
  • 강원
  • 충북
  • 충남
  • 경북
  • 경남
  • 전북
  • 전남
  • 제주
  • 영상단
    전국영상단

창 립 취 지

국민에 의한 언로(言路)


O 신성한 기자의 길

『헌법』은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다. 이제 기자는 더 이상 특정인의 전유물이 아니다. 누구나 [기자의 시각과 꿈]을 가지고 [기자의 길]을 걸을 수 있다. 고도의 전문화 시대는 사회 각 분야 경륜자들이 [기자의 시각과 꿈]을 가지고 [기자의 길]을 걸을 수 있는 시대이다.

지방자치시대는 각 시·군·구를 다루는 지역밀착형 언로(言路)가 중요하다. 나의 삶이 담긴 곳이고 전국적 사건도 사실 어떤 시·군·구에서 일어나기 때문이다. 지역밀착형 언로(言路)는 신성한 기자의 길이 시작되는 언로(言路)이다.


O 참여중심 국민언론

자기분야 경륜자들은, 시·군·구의 각 기관은 물론 정치, 경제 등에서 자기분야(직업)와 관련된 사안은 누구보다 잘 안다. 「참여중심 국민언론」은 자기분야 경륜자 누구나 참여하여 함께 만들어 가는 국민에 의한 언로(言路)이다.

분야(직업)에 충실하며 전국적 기자활동을 하기는 사실상 어렵다. 그러나 지역밀착언로(言路)에서는 얼마든지 가능하다. 자기분야 경륜자들은 참여 그 자체로 사회 각 기관은 물론 정치인 등을 검증하는 신성한 기자의 길을 걷게 된다. 아는 만큼 볼 수 있기 때문이다.


O 의미있고 가치있는 언로(言路) 구현

[한국공보뉴스]의 창립취지는, 자기분야 경륜자(전, 현직 언론인 포함)들이 자기개발은 물론, 내 이웃, 시·군·구와 나아가 국가와 국민에 기여할 수 있는 [의미있고 가치있는 언로(言路)] 구현이다.


기자로 태어난 사람은 아무도 없다. 기자는 다만 만들어져 간다


한국최대뉴스연합시스템


O 한국최대뉴스연합시스템

「한국공보뉴스」의 [한국최대뉴스연합시스템]은 전국 245곳에서 245개 시·군·구공보뉴스라는 언로(言路)이다. 언론은 경영진의 논조를 따르기 마련이지만, [한국최대뉴스연합시스템]은 각 그 지역 공보뉴스를 운영하는 본부장의 논조에 따른 다양한 정치적 성향까지 표출하는 언로(言路)이다.


자기분야 경륜자 참여 시스템
  • 자기분야 경륜자(전,현직 언론인 및 직업/직능 불문 생활 모든 분야)가 [자기분야 전문기자]로 활동하는 시스템
  • [자기분야 전문기자]들의 소신있는 활동이 보장되는 시스템


뉴스통신사의 면모를 갖춘 한국최대뉴스연합시스템 ● 한국최대뉴스연합시스템
  • 뉴스통신사라면 갖추어야 할 전국을 샅샅이 취재하는 전국취재연합시스템
  • 「228곳 시·군·구공보뉴스」ㆍ「17곳 광역공보뉴스」ㆍ「17곳 광역영상단」


각 「시·군·구 공보뉴스」는 지역밀착언론 시스템
  • 각 웹사이트를 보유하여 시·군·구만을 취재ㆍ보도하는 시스템
  • 각 취재ㆍ보도ㆍ편집ㆍ운영권 및 활동영역이 보장된 시스템


신뢰있는 시스템
  • 다양한 변화 수용이 가능한 자체개발 시스템
  • 높은 가성비 구현과 체계적이고 합리적인 시스템
  • 평생 자유로운 언론활동이 보장되는 시스템